농사일지

Home > 해담는집 알림판 > 농사일지

농사일지

[160504]비가 와도 걱정, 안와도 걱정...태풍보다 더 심한 강풍...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담맘 작성일16-05-04 10:34 조회1,436회 댓글0건

본문

84c5b614ef76c88ce69001350dccf721_1462325

 

예전에 어느 할머니의 자식이 2명 있었습니다.

그 할머니의 자식중 한명은 짚신장사를.

또 다른 한명은 우산장사를 하였답니다.

 

할머니는 날이 맑으면, 우산장사하는 아들의 끼니를 걱정해야했고,

비가 오는날이면 짚신장사하는 아들을 걱정하였습니다.

 

이 이야기는 저 정도의 연배를 사람이면..

알고들 계시겠지요...

 

요즘 제가 딱~~~그 짝이네요...

 

비가 와도 걱정, 안 와도 걱정...

 

올해는 정말 봄비가 너무도 자주.....많이 오고 있습니다.

밭장만을 해야 고추를 심을 수 있는데....

밭에 들어가지를 못하니 속수무책이네요...

 

지난 28일비로 2일까지 못들어갔는데.

어제, 3일비로 언제 밭장만이 가능할 지 의문속에...

또다시 금요일과 다음주 월요일 9일 비소식에..

다음주에만 3번 예보되어 있습니다.

 

보통 5월10일 전후로 고추식재를 완료해야 하는데.

속~~만 타 들어가고 있습니다.

 

누구는 하우스에는 심었으니 되었다고 위로 아닌 위로를 하는데....

노지 고추가 전업인 입장에서는 별~로 위로가 되지를 않네요...


84c5b614ef76c88ce69001350dccf721_1462325

 

설상 가상으로...

어제부터 시작된 비는 강풍까지 동반하고 있습니다.

 

우리집 창고 지붕....올해 벌써 2번째...

지난번에 넘어간것을 대책을 세웠어야 하는데.

바쁘다 보이.....

 

이곳은 평소에도 봄과 가을이면 강풍이 불어 한번씩 걱정을 하게되는데...

어제, 오늘은 그 차원이 다르네요.

보통 초속 4-5미터만 되어도 바람이 세다고 걱정을 하는데..

어제 저녁 기상청발표로는 초속 11-13미터...

잠을 자다가도 바람소리에 깜짝 깜짝 놀라기도...

오늘 저녁까지는 계속 강풍특보라는데...

제발 무사히 지나가기를...

 

잠결에 생각을 하였습니다.

이 바람에.....고추를 심어놓은 사람도 걱정...

못 심은 우리도 걱정....

 

이래 저래, 걱정만 남아 있습니다.

 

이웃님들 농장에는 별 피해가 없는지...그것 또한 걱정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