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일지

Home > 해담는집 알림판 > 농사일지

농사일지

[160712]인내하는 시간이 지나면 열매가 달아질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담맘 작성일16-07-13 14:25 조회1,175회 댓글0건

본문

a7c8d7a1fa780a9ae0038173f999074c_1468387

 

5월20일경을 지나면서 부터 가뭄이 시작되었습니다.

고추밭 장만하기 전인...
4월중순부터는 줄기차게 비가 내려
고추밭 장만을 못해 애를 태운적이 있었는데...

겨우 밭장만한 후에는, 
연속된 비 소식에 지인들 동원하여
급하게 심은 고추....

그렇게 고추를 심고나서 몇번 비가 오더니
5월 20일경부터 실종 된 비...

a7c8d7a1fa780a9ae0038173f999074c_1468387
 

비는 실종되고, 때아닌 무더위의 시작으로
작물들이 서서히 가뭄을 타기 시작하며

하늘만을 쳐다보는 농부들은 
비가 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6월 20일 이후부터는...
온다는 비는 안오고,
속을 태우더니...

드디어 7월1일부터 시작된 비..

a7c8d7a1fa780a9ae0038173f999074c_1468387
 
7월 5일까지 엄청난 양의 비를 퍼 부어 주네요...

좀 적당히 간격을 두고 
비가 오면 얼마나 좋을까요?

비가오면 비가와서 걱정.
안오면 안와서 걱정...

2000년 초반에 전국을 휩쓸고 간 태풍 매미...
그때 이후로 이곳에 최고로 많은 비가 내린것 같습니다.

a7c8d7a1fa780a9ae0038173f999074c_1468387
 
7월4일 저녁....
집으로 오는 도중에 
주곡숲앞의 큰나무 2개가 도로를 막고 쓰러져 있어,
119에 신고하고 작업이 끝나는 시간까지 기다리면서
얼마나 많은 비가 내렸으면 
저 큰나무가 쓰러졌을까???
하고 있었습니다.

a7c8d7a1fa780a9ae0038173f999074c_1468387
 

우리나라 119대원들....
대단합니다.

군청직원이 나와서는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모르니
영양 팔수골고개를 넘어 돌아가라 해서...

이렇게 많은 비오는날 , 난 그쪽으로 가기싫다고 
기다렸더니...

119대원들이 오니, 전기톱으로 쓱싹쓱싹.
급하게 길부터 틔워줘서
1시간만에 집으로 왔습니다.

a7c8d7a1fa780a9ae0038173f999074c_1468387
 
그렇게 집에 오니...
해담아빠가....
우리도 고추밭쪽으로 빗물이 넘쳤다고....

사실...10년 넘게 웬만한 비에는 괜찮았는데..
올해 공장을 짓기위해 터 작업을 하면서
물길을 돌린것이 화근이었습니다.

나름 단도리를 한다고 했는데도....


a7c8d7a1fa780a9ae0038173f999074c_1468387

 

비가 그치고 나서
1주일이 넘도록, 고추밭에 가보지를 않았습니다.

내 성격상...가서 보면
속이 상해 견디지 못할것 같아서입니다.

해담아빠가 그동안 쓰러진 고추들 하나 하나 세워주고
하는것을 보면서도 도저히 가 볼 자신이 없었습니다.

a7c8d7a1fa780a9ae0038173f999074c_1468387

 

그러다가....어제 고추밭을 가 보았는데...

아....참담하더군요..

 

그래도, 그동안 여기저기 비 피해에 대한 여러얘기도 듣고...

결정적으로 한뙈기 전부가 죽어버린 고추밭을 보면서...

그래, 우린 저 정도는 아니지....하면서.

 

타인의 아픔을 보면서 나 자신이 위로를 받는...

말도 안되는 상황을 맞이 하고나서 본 모습이어서 그런지....

 

그래....어쩔수 없지 하는 마음으로 바라 볼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 해담아빠는 말도 못하고 얼마나 속이 상했을 지.....

 

그걸 생각하면 더 마음이 아프네요...

 

 

동네 어르신들도...

2003년 태풍 매미이후로 가장 많은 비가 왔다고 그러시네요.

 

동네 몇군데도 고추밭에 비가 넘치고 사과밭으로 비가 넘었지만.

울 동네에서는 우리집이 가장 심하네요...

 

산밑에 있어 그런지....

 

앞으로 더 더욱 폭우가 많아질텐데...

더욱 더 대비를 잘 해야 겠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